BPA, 파나마 해사청과 물동량 확충 협력 강화 2010-10-29 오전 10:33:04
작성 : 관리자 / 02-720-0036


세계 5대 컨테이너 항만인 부산항과 파나마 운하가 물동량 확충을 위해 손을 잡는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노기태)는 10월20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신라호텔에서 파나마해사청과 상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마르띠넬리 파나마 대통령의 방한 일정에 맞춰 추진되는 이번 MOU는 양 측의 해상 교역량 증대를 통해 경제 발전을 도모하고 협력 강화에 기여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양 항만간의 서비스 개선을 위한 정보 교환과 마케팅 활동, 항만 인프라 개발 등에 관한 정보 공유, 인력 및 기술 교환 등의 협력에 힘쓸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1914년 완공된 파나마 운하는 태평양과 대서양을 잇는 83km의 수로로써, 하루 평균 42척의 선박이 왕래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가 미국, 중국 등에 이어 다섯 번째로 이 운하를 많이 이용하고 있어 파나마 측에서 이번 MOU를 적극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파나마 측은 운하 개통 100주년을 맞아 현재 4,400TEU급 컨테이너선까지 통행할 수 있는 수로를 12,000TEU급 선박도 출입 가능토록 하는 확장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BPA는 이 공사가 끝나면 부산항을 거쳐 가는 미주노선에 초대형 선박이 많이 투입돼 부산항의 물동량도 대폭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상권 기자 skhan@ksg.co.kr >


출처 : 코리아쉬핑가제트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