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정상회의 대비, 항공위험물 안전 집중 점검 2010-10-18 오후 1:04:50
작성 : 관리자 / 02-720-0036


오늘부터 열흘간 실시


국제선에 취항하는 모든 항공기에 대해 오늘(18일)부터 28일까지 열흘간 항공위험물 안전운송실태에 대한 안전점검이 집중 실시된다.

국토해양부는 11월에 열릴 G20 서울 정상회의를 앞두고 인천, 김포, 청주, 김해, 제주공항 등에서 항공기로 운송되는 항공위험물에 대한 안전기준을 종합 점검해 항공위험물 운송의 안전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점검되는 안전기준은 위험물 포장용기, 표기·표찰의 적정성, 접수·보관, 탑재, 위험물취급자 교육이수 여부, 사고발생 대비 비상대응절차 비치 등이 해당된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는 항공위험물에 의한 안전사고는 한건도 발생하지 않았으나, 지난 9월 3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공항 인근에서 발생한 美 유나이티드 파설 서비스(UPS) 화물기의 추락사고 원인이 화물칸에 탑재된 리튬배터리의 화재로 추정된다는 美 연방항공청(FAA)의 발표에 따라 리튬배터리의 항공운송에 관한 국제기준 준수여부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 수행 중 항공위험물 운송기준에 위반된 사항이 발견되었을 때에는 항공위험물감독관이 위험물 탑재를 금지한다. 위반한 항공운송사업자나 화주에 대해서는 3천만원 이하의 과징금또는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이번 특별점검을 통해 G20 서울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하고, 더 나아가 최상의 항공안전국으로서 우리나라 항공안전의 위상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혜 기자 jhjung@ksg.co.kr>


출처 : 코리아쉬핑가제트
비밀번호